제목 [브릿지경제 2020.04.22] 경기 침체에 대기업 프랜차이즈도 휘청… 해결책은 구조조정·배달 강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20-04-23

경기 침체에 대기업 프랜차이즈도 휘청… 해결책은 구조조정·배달 강화

 

코로나19가 촉발한 경기 침체가 3개월 여간 이어지며 소상공인 뿐 아니라 대기업 프랜차이즈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22일 프랜차이즈업계에 따르면 삼양그룹은 이달 30일 세븐스프링스 광화문점, 19일 목동41타워점을 폐점하며 사업을 접는다. 세븐스프링스 인수 후 14년 만에 외식사업에서 백기를 든 것이다. 삼양그룹은 식품 등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뚜레쥬르와 빕스 등을 운영하는 CJ푸드빌은 올해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30% 수준까지 내려앉았다. 지난해 적자 폭(영업손실 65억원)을 줄였지만 ‘코로나19’라는 변수를 만나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이에 CJ푸드빌은 4월부터 지속경영을 담보하기 위한 고강도 자구안을 시행하고 있다. 먼저 수익성 낮은 매장을 철수시키고 신규 출점을 보류하고 있다.

신세계푸드도 매장 정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한식뷔페 ‘올반’ 대구점을 폐점한 데 이어 킨텍스점도 문을 닫았다. 서울 마포에서 운영하던 씨푸드 뷔페 ‘보노보노’ 마포점도 매장 임대기간 만료에 따라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지난달 운영을 중단했다. 이번 폐점으로 ‘올반’은 2017년 15개 점포에서 센트럴시티점, 영등포점, 부산센텀점 등 3곳만 남게 됐고 ‘보노보노’도 삼성점, 김포한강점, 죽전점 등 최소한의 점포만 운영할 방침이다. 이밖에 애슐리와 자연별곡을 운영하는 이랜드이츠도 매장을 축소하고 확장계획을 보류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200422010008169

 

출처 : http://www.viva100.com/

 

면책공고

이 웹사이트에 실린 내용은 [법무법인인의]에 대한 소개 목적으로 제공된 것으로 법률적 자문이나 해석을 위해 제공된 것이 아닙니다.

[법무법인인의]는 이 웹사이트에 실려있는 내용과 관련하여 또는 그 내용의 미흡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어떠한 결과에 대해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아니합니다.

구체적인 시안이나 사건과 관련하여 [법무법인인의]에 법률적 자문을 구하지 아니하고 본 웹사이트에 실려 있는 내용에 근거하여 어떠한 행위(작위 및 부작위)를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닫기